언론속의 재단

HOME > 정보마당 > 언론속의 재단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청주공예비엔날레 초대국가 ‘아세안의 날’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1/11 조회 74
첨부

여권 없이도 아세안 10개국 여행 OK!

30일(수), 청주공예비엔날레 초대국가 ‘아세안의 날’

- 30일(수) 문화제조창 3층 테라스서 ‘초대국가의 날’ 해피엔딩 장식할 ‘아세안의 날’

- 한국국제교류재단 아세안문화원과 함께 ‘아세안 문화로드쇼 - 비바 아세안’ ,

  ‘아세안 공예: 전통의 진화’ 전시 전계 아티스트 워크숍도

- 여권 없이 아세안 10개국을 여행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여권 없이도 아세안 10개국을 여행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는 오는 30일(수) 17시, 문화제조창 3층 테라스에서 초대국가 ‘아세안의 날’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일 ‘중국’, 16일 ‘덴마크’, 26일 ‘헝가리’에 이어 마련된 마지막 초대국가의 날 행사로 아시안 10개국(브루나이 다루살람,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의 공예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아세안 공연예술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공연과 아티스트 워크숍 등으로 꾸며진다.

 

특히 <아세안 문화 로드쇼 – 비바 아세안> 공연은 한국국제교류재단이 운영하는 아세안문화원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아세안 문화의 해를 기념해 태국 아세안문화센터와 협력해 마련한 것으로 지난 22일 광주를 시작으로 서울(25일), 부산(27일)에 이어 30일(수) 청주공예비엔날레에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비바 아세안>은 아세안 10개국(브루나이 다루살람,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예술가 20여 명으로 구성된 아세안 대표 공연단 BAPA(The Best of ASEAN Performing Arts)가 제작한 무대로 ‘다양성, 창의성,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다채롭고 신비로우면서도 아름다운 아세안 공연예술의 정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은 모두 3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 1막 ‘환희의 열 가지 그림자’에서는 아세안 10개국 고유의 전통민속춤이. ▷ 2막 ‘하나로 모이는 모든 뿌리’에서는 공통적인 전설, 신앙, 관습 등을 가진 국가의 예술가들이 뭉친 그룹 공연이, ▷ 3막 ‘통합을 위한 조화’에서는 아세안 10개국의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새롭게 작곡된 곡을 가지고 모든 예술가들이 각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등장해 펼치는 합동 공연이 진행된다.

 

조직위는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아세안 국가의 전통무용을 한 자리에서 관람하며 아세안을 더욱 가깝고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아세안의 날은 여권 없이 아세안 10개국을 여행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비바 아세안>공연에 앞서 30일(수) 오전 11시와 15시 두 차례,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공예 체험도 관람객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역시, 아세안문화원이 마련한 특별전 <아세안 공예:전통의 진화> 참여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 연계 워크숍으로 호주 멜버른을 기반으로 작업하며 전 세계적인 활동을 펼쳐온 태국의 현대미술가 ‘비푸 스리빌라사’와 건축가로도 활동해온 캄보디아 출신의 작가 ‘소테아 탕’이 청주를 찾는다.

 

‘비푸 스리빌라사(태국)’는 참여자가 자유롭게 찍은 셀카를 기본 이미지로 설정, 눈가리개를 착용한 후 촉각과 기억에 의존해 초상 조각을 만드는 체험으로 현대 도예 및 조각의 방향성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소테아 탕(캄보디아)’은 국가의 전통요소들을 결합해 만들어낸 새로운 조형 결과물에 대한 작업방식을 설명하고 관람객이 직접 제작과정을 체험하는 형태로 진행하며, 공예의 확장성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준 높은 작품 전시는 물론 다양한 초대국가의 날 행사로 여권 없이 세계를 여행하는 이국적인 체험과 감동을 선사하며 개장 중반을 넘어선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오는 11월 17일까지 청주 문화제조창C 및 청주시 일원에서 진행된다.

게시글 상세보기
다음글 게시물이 없습니다
이전글 게시물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