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재단

HOME > 정보마당 > 언론속의 재단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23일(월), 청주문화도시 예비사업 ‘기록문화 가치발굴 시민공모’ 결과공유회 연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2/20 조회 110
첨부

23일(월), 청주문화도시 예비사업

 

‘기록문화 가치발굴 시민공모’결과공유회 연다

 

 

- 예술인, 마을공동체, 시민단체, 청년 등 7개 팀 성과 발표

- 다양한 기록의 방식으로 시민의 일상 속 기록의 가치를 발굴하다

 

장장 5개월을 달려온 ‘기록문화 가치발굴 시민공모’ 프로젝트의 결과가 공개된다.

 

청주시와 청주문화도시사무국은 오는 23일(월) 오전 10시 동부창고 34동 다목적홀에서 청주문화도시 예비사업이자 2019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기록문화 가치발굴 시민공모’ 결과 공유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청주시가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선정된 이후 시민 스스로 ‘기록문화 창의도시’ 비전을 구현하고 기록문화의 가치를 찾아낼 방안을 모색하게 하고자 기획한 공모사업으로, 지난 6월 심사를 통해 7개 단체를 선정한 바 있다.

 

선정 단체는 ‘청주YMCA’, ‘유자차스튜디오’, ‘충북영상산업연구소’, ‘충북여성살림연대’, ‘퀸덤도서관’, ‘청년문화예술인연합’, ‘청년나침반’ 등으로 이들은 각각의 활동분야에서 기록을 매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5개월 간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충북여성살림연대’는 시대의 변화 속에 점점 잊혀가는 여성 인쇄인들의 기억을 구술 채록해 <직지의 후예들을 만나다>를 발간했는가 하면, ‘충북영상산업연구소’는 1980년 대청댐 건설로 수몰된 문의면 일부 마을의 40년 역사를 수집해 주민과 함께 기억하는 장을 마련하기도 하였다.

 

이밖에도 근대 교육‧의료 기관인 청주 탑동 양관의 기록을 두발로 기록한 팀부터 옛 청원군 지역의 마을을 돌며 마을홍보 영상과 문장 디자인을 진행한 청년팀까지, 기록을 통해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를 탐구하고 삶의 기억을 예술로 재창조하려는 다양한 시도들이 펼쳐졌다.

 

특히 이 과정에서 운천신봉동, 수동, 탑동, 내덕동 등 지역 11곳의 주민 1,061명도 함께 참여해 기록문화의 의미와 가치에 대한 청주시민의 공감대를 넓히는 더없이 좋은 계기가 되었다.

 

오늘 23일 결과공유회에서는 각 프로젝트 팀이 진행해온 활동내용과 성과를 발표하는 한편 향후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유자차스튜디오 이옥수 대표는 “이번 활동을 통해 정적일 거라고만 여겼던 ‘기록’이 얼마든지 동적인 방식으로도 변화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덕분에 청주시민 모두가 문화기록자이자 예술기록자가 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청주문화도시사무국 손동유 총괄PM은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보낸 청주의 지난 1년은 ‘일상의 흔적을 모아 미래의 나침반을 찾는 과정’이었다”며 “그 나침반이 우리를 어디로 향하게 만들었을지 오는 23일 기록문화 가치발굴 시민공모 결과공유회에서 확인해보셨으면 좋겠다”는 초대의 말을 전했다.

 

다양한 기록의 방식으로 일상 속 기록의 가치를 발굴한 ‘기록문화 가치발굴 시민공모’ 결과공유회는 오는 23일(월) 오전 10시 동부창고 34동 다목적홀에서 만날 수 있다. 

게시글 상세보기
다음글 게시물이 없습니다
이전글 게시물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