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재단

HOME > 정보마당 > 언론속의 재단

뷰어  다운로드

  • 아래아한글 뷰어 2007  다운로드
  • Acrobat Reader 한글판 V7.0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
  •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
게시글 상세보기
‘기록의 날’법정 기념일 지정 기념 첫 행사, 청주서 개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6/10 조회 74
첨부

 

 

‘기록의 날’법정 기념일 지정 기념 첫 행사,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에서 열려

 

- 청주문화재단‧국가기록원 공동 주관‘2020년 기록의 날(6월 9일)’기념식 개최

- 충청북도지사, 기록 전문가 등 100여 명 참석

-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대규모 기념식 대신 온라인 생중계 선택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에서 ‘기록의 날’ 대한민국 법정 기념일 지정 첫 기념행사가 열렸다.

 

청주시(시장 한범덕)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사무총장 박상언)은 9일(화) 14시, 한국공예관과 열린도서관 등이 위치한 문화제조창 5층 공연장에서 ‘2020년 기록의 날’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지난해 12월 정부가 공공기록법 개정과 함께 세계기록관리협의회(ICA, International Council on Archives)가 정한 세계기록의 날인 6월 9일을 법정 기념일로 지정한 뒤 가진 첫 공식 행사이자, ‘기록문화 창의도시’를 비전으로 삼은 청주시의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축하하는 의미로 기획됐다.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충청북도, 청주시가 주최하고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과 국가기록원이 공동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비롯해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도종환, 정정순 국회의원과 전국의 기록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참석자 규모를 최소화하고, 청주시, 국가기록원, KTV의 유튜브와 페이스북 생중계로 ‘온택트 기념식(Ontact, 비대면 온라인 연결)’을 시도한 점이 주목을 받았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기록은 과거에 한정된 유산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어떻게 재창조하느냐에 따라 현재와 미래의 소중한 자원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 기록이 지닌 다양한 가치들을 시민들의 일상과 접목하고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출하여 세계적인 기록문화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기록은 AI시대에 더욱 소중해진 자원”이라며 “끊임없는 혁신과 노력으로 기록관리체계를 개선하고 제도를 보완해 국가기록 관리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높이겠다”고 선포했다.

 

이어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세계 최고의 금속활자본 직지가 탄생한 기록 문화도시 청주에서 기록의 날 법정기념일 지정 첫 기념식을 개최하게 된 것은 참으로 적절하고 뜻깊은 일”이라며 “충북의 우수한 기록 문화를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기념사에서 “기록의 날이 법정 기념일로 지정된 것은 정부가 기록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더욱 발전시키겠다는 약속”이라 설명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전문성으로 신뢰받는 기록관리, 투명한 정부를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념식의 공식행사로는 기록관리 발전 및 기록문화 확산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의 공로를 치하하는 국가기록관리유공 시상식과 「기록공동체 지평의 확장, 민간아카이브」를 주제로 한 학술회의 등이 진행됐다.

 

국가기록관리유공 시상식에는 개인 4명과 단체 3개 기관이 대통령 표창을, 개인 4명과 단체 3개 기관이 국무총리 표창을, 개인 2명과 단체 1개 기관이 행안부장관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학술회의에서는 (협)아카이빙네트워크연구원 손동유 원장이 기조연설을 맡아 ‘민간 아카이브 현황 및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고, 한신대학교 이영남 교수와 부산문화재단 조정윤 문화정책협력관이 각각 ‘홍동 아카이브’와 ‘조선통신사 기록관리 사례를 통해 본 아카이빙 활성화 정책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이후 종합토론에는 민간 아카이브 활성화 방안과 공공부문의 역할에 대한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기록’을 모티브로 삼은 기념공연도 눈길을 끌었다.

 

청주의 극단 <꼭두광대>는 청주의 기록 관련 역사와 기록의 가치를 담아낸 창작 탈 소리극 무대로 참석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고, 청주시의 대한민국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축하하고 ‘기록문화 창의도시’ 비전을 공표하는 공공미술 퍼포먼스는 ‘기록의 날’이 가진 의미를 더하기에 충분했다.

 

한편, 법정 기념일 지정 첫 ‘기록의 날’기념식을 통해 명실상부 ‘기록의 도시’임을 천명한 청주시는 오는 2024년까지 5년 간 ‘기록문화 창의도시’ 비전 아래 ▷ 시민 문화력 향상 ▷ 도시 정체성 확립 ▷ 문화 경제력 제고 등 3대 목표로 문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게시글 상세보기
다음글 게시물이 없습니다
이전글 게시물이 없습니다
top